뉴스홈  >  김포TV사진NEWS
13년만에 한강하구 개리가 돌아왔다
작성일 : 20-11-24 17:52

13년만에 한강하구 개리가 돌아왔다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윤순영 이사장)는 지난 119일 한강하구 농경지에서 개리를 관찰했다고 밝혔다. 2006년 이전까지만 해도 김포대교와 오두산 전망대 사이 한강하구 사구에서 800여 마리의 개리가 겨울을 났다. 특히 한강, 임진강, 예성강이 조강에서 합류하는 기수역인 김포시 하성면 시암리 습지와 오두산 전망대 앞 갯벌은 개리의 주요 월동지였다.

 

개리는 2006년부터 개체 수가 점차 줄어들었고 2007년부터는 오두산 전망대 앞 갯벌 면적이 줄어들어 다양한 지형변화가 생기면서 한강하구에서 월동하는 개리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이후 한강하구 파주시 산남습지와 대동리 습지에 300여 마리의 북상개체가 잠시 머물고 가고 파주시 교하 출판단지 유수지에서 30여 마리가 잠시 머물고 가는 실정이었다. 그러다 2017년부터 한강하구에서 증가 추세를 보이더니 올해는 한강하구와 주변 농경지에서 400여 마리의 큰기러기 무리에 섞여 지속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물가를 좋아하는 개리는 주로 한강사구 내에서 관찰되기 때문에 농경지에서 관찰되는 것은 흔하지 않다.

 

한강하구의 주변 환경이 훼손되는 상황에서도 개리가 찾아온 것은 반가운 일이다. 특히 생물다양성의 보전을 위해 한강하구 배후 농경지는 반드시 보전해야 한다. 한강과 농경지는 생물의 서식을 돕는 원천이기 때문이다.

 

현재 가금화되어 기르고 있는 거위는 개리를 개량하여 만든 종이다. 개리가 거위의 원조인 셈이다. 큰기러기와 생김새가 비슷하나 개리가 큰기러기보다 조금 더 크다. 개리의 암수는 깃털색이 똑같아 구분하기 어렵지만 암컷보다 수컷이 좀 더 크다. 날개길이 41~48cm, 꽁지길이 11~17cm이다. 겨울철새로 10월에서 이듬해 4월 사이에 볼 수 있다. 옆머리와 뒷머리·머리꼭대기·뒷이마·뒷목은 붉은 갈색이고, 턱밑은 연한 적갈색, ··옆 목은 흰색이다. 미성숙한 개체는 기부에 흰 띠가 없다가슴은 연한 황갈색, 배는 흰색, 날개는 어두운 회갈색이다.

 

전 세계적으로 남아있는 5만여 마리의 개리 가운데 80%가 몽골에서 서식하며 번식한다. 특히 러시아, 중국과 접해있는 몽골 동부 다구르(Daguur) 아이막은 천혜의 개리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개리는 2012531일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20201124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김포티브이 조한석 (1chohs@hanmail.net)


   
목록으로   맨위로